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PGA 투어, 코로나19 백신 맞으면 대회 전 테스트 제외
2021-04-14 10:54:28
 


[뉴스엔 한이정 기자]

백신을 맞은 선수, 캐디는 대회마다 받아야 하는 코로나19 테스트에서 제외된다.

미국 골프위크, ESPN 등은 4월14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백신을 접종 받은 선수, 캐디는 대회 현장에서 매주 받아야 하는 코로나19 검사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전했다.

이 조치는 PGA 투어 뿐만 아니라, 2부 콘페리투어, 시니어들이 뛰는 챔피언스투어에도 적용된다.

ESPN은 "코로나19 백신을 더 쉽게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게 됐다. PGA 투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대회마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했는데, 완전히 백신을 맞은 선수나 캐디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보도했다.

제이 모나한 PGA 커미셔너는 "백신 접종은 선택이다. 우리는 선수들에게 백신의 장단점을 교육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고 있다. 백신을 맞을지 안 맞을지는 궁극적으로 개인의 결정이다"고 말했다.

현재 PGA 투어는 대회를 열기 전 선수, 캐디는 물론 대회장에 참가하는 코치, 트레이너, 에이전트 모두 현장에서 코로나19 테스트를 받도록 하고 있다.

만약 직전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면 선수들은 대회장에 나서기 전 집에서 테스트를 받아야 한다. 만약 백신을 받지 않는다면 지금처럼 매 대회마다 검사를 받아야 한다. (사진


=PGA 투어)

뉴스엔 한이정 yijung@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